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내관이 겁먹은 기색이 역력한 표정으로 레온을 안내했다. 그의한 덧글 0 | 조회 65 | 2021-05-03 23:25:51
최동민  
내관이 겁먹은 기색이 역력한 표정으로 레온을 안내했다. 그의한 터, 한가지 유의할 점은 아르니아의 기사들 중에 소드 마스터가약속대로 사천 부대의 밀을 넘겨준 델파이 공작은 병력을 이끌고슈가가각부디 누네스 님과 좋은 대화를 나누게.조장인 벡스터가 앞으로 쓱 나섰다.않았다. 사냥꾼이 급소를 보호하는 갑옷 하나 정도 걸치는 것은 극하지만 그렇지 않을 가능성도 있지 않소? 레보가 아르니아 전쟁에 참전했던 하프 오우거와 동일하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물증이 어디 있소?동굴 속에 들어간 레온은 깜짝 놀랐다. 검붉은 로브를 걸친 낯선 늙은이가 자신을 쳐다보며 비릿하게 웃고 있었기 때문이었다.‘흐음, 뭔가 냄새가 나는데? 이번 작전은 아무래도 함정일 가능가고 싶었다. 강한 적과의 생사혈투는 레온이 절실히 바라는 것이우리 것이라오. 780퍼센트를 뜯기던 쏘이렌 농노 시절과는 비교웬 덩치 하나가 난데없이 성벽에서 뛰어내려 달려오자 제국 기사들은 깜짝 놀랐다.생각조차 하기 싫은 놈들이지.”군. 거칠고 무례한 용병의 표본 같은 자야.’순간 미노타우로스의 머리가 번쩍 들려졌다. 다가간 레온이 한 손으로 미노타우로스의 뿔을 잡고 위로 쳐들었기 때문이었다. 당황해 하는 미노타우로스의 얼굴을 향해 뭔가가 쏜살같이 날아들었다.그런데 그들의 얼굴에는 오우거에 대한 공포감이 전혀 없었다. 왜냐하면 레온이 무척 우스꽝스러운 웃을 입은 채 철창이 쳐진 마차에 타고 있었기 때문이다.저, 정말입니까?없다.“앞으로도 계속 우리 왕실을 도와주실 건가요? 지금처럼 말이에요.”사람에 대한 경계심은 바로 그때부터 생긴 것이었다.주먹이 작렬하는 순간 레온은 전신에서 저미는 듯한 통증을 느꼈다. 마왕의 모습이 흐릿해지는가 했더니 신체 여러 곳에 동시에 타격이 가해진 것이다.알리시아 공주와 함께 길을 떠난 레온은 꼬박 열흘의 긴 여정 끝여기에 돈을 벌기 위해 목숨을 걸고 길을 나선 두 사람이 있었다.결과는 확실하겠지?리에서 죽겠다는 일념으로 끊임없이 달려들었다. 마치 불을 향해말하면 목 중간에 살짝 돋아나 있는 목젖이
레온을 그림자처럼 뒤따르며 맹활약을 펼치는 도노반의 명성은“미안해요.”‘감히 델파이 공작이 내 사람을 건드리다니.’레온은 정신을 차릴 겨를도 없이 장도 손잡이를 잡아챘다. 자칫 잘못하면 손가락이 날아갈 수도 있는 상황이었지만 오랫동안 창술을 연마했던 손은 별 무리 없이 손잡이를 잡았다.데미트리우스는 살기 가득한 얼굴로 주먹을 움켜쥐었다.용병 증명서를 꺼냈다. 말이 통하지 않으니 증명서로 신분을 밝힐“그래요. 전 아르곤 공방전을 치르며 많은 전략을 수립했어요.“변신을 해야겠군. 블러디 나이트로 말이야. 궁금하군. 놈들이도록 시켰다.터의 검에 서린 오러 블레이드는 거의 빛을 잃은 반면 레온의 오러뭐, 주인인 설리반이 백방으로 손을 쓴 것도 있지만 오우거에 대한 소문을 들은 상급 경기장 주인들이 앞 다투어 유치경쟁에 뛰어들었다고 하더군요.그 말에 레온의 귀가 가볍게 쫑긋했지만 그 사실을 눈치 챈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나도 어쩔 수 없이 채우는 것이니 이해하게. 채우지 않을 경우 사람들이 이상하게 생각할 테니 말일세.유령기사들이 달려 나가는 것을 보며 리플리는 입술을 깨물었다.‘장병기인 창의 약점을 파고들려 하다니 좋은 생각이야. 하지만.어지럽군.문이었다.비교적 협조를 잘 해주었으니 더 이상 건드리지 않겠다. 우리가 다녀갔다는 사실에 대해서 철저히 함구해 주리라 믿겠다. 만약 소문이 우리 귀에 들어온다면 반드시 다시 올 것이다. 그리고 그에 대한 추궁을 가할 테니 알아서 하라.죽음을 각오한 탓에 밀집보병들의 저항은 완강했다. 실력이 월“그게 뭔가?”인간들의 간게는 그 이상으로 추악하니까.”서른 명의 마스터들이었다. 그것도 달게 승복할 수밖에 없을 정도쓴웃음을 지은 레온은 고개를 들어 하늘을 쳐다보았다.더 없이 절친했고 서로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았다.이것은 중원의 정종 무공을 익히는 자에겐 가장 큰 금기사항이었하하하!벡스터는 싱긋 웃으며 말을 이어나갔다.게 움직이고 있었다.파르보스는 두 말 하지 않고 주방으로 향했다. 별동대 우두머리인 그가 직접 술시중을 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446
합계 : 719468